본문 바로가기

2018 독서노트(129) 과연 집 소화전에 책 택배가 왔을까? 책을 좋아하다보니 집 소화전을 열어볼 때 설렌다.왜냐?책 택배가 와 있을 수 있으므로.택배 아저씨들이 보통 소화전에다 책 택배를 넣고 가신다.어느날 찍은 영상. 과연 집 소화전에 책 택배가 왔을까?
2018 독서노트(11)Urbanlike 서울거주 창작자 101인의 생활공간을 엿보다 서울에 거주하는 창작자 101인의 집 이야기를 담은 도시 기록 매거진<Urbanlike>. 집은 어떤 의미일가. 공간을 어떻게 꾸미고 있을까. 서울에서 살면서 창조적인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집은 어떤 모습일까. 역시나 예상이 맞았다. 지저분하고, 거지옷같은 내 자취방과 다르게 깔끔하고 개성있는 생활공간이 대부분이었다. 책과 피규어, 인테리어 소품, 전망좋은 방 등 각자 개성에 맞게 집을 꾸며놓고 있었다. 이 잡지를 보다가 내 ..
[직딩라이프]퇴근 후 하는 것 퇴근 후 하는 것.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간다. 버스를 갈아탄다. 뚜벅뚜벅 걷는다. 집 문을 열고 들어간다. 침대를 발견한다. 옷을 벗는다. 핸드폰을 만지작 거린다. 디비 누워서. TV를 켠다. 이불속에 파묻힌다. 좀 보다가 끈다. 디비 잔다. 불 끄러 가는 1m가 귀찮다. 디비 잔다. 쿨쿨쿨. 눈을 뜬다. 아오 씨. 다음 날이다. 퇴근 후 시간은 빛의 속도.  
고시원 방이 살쪘으면 좋겠어 내 고시원 방이 살쪘으면 좋겠어. 지금은 방이 하나밖에 안되지만, 하루하루 살쪘으면 좋겠어. 그래서 거실이 하나 생기고, 옷 전용 방이 생기고, 서재 하나도 생겼으면 좋겠다고. 집은 밥을 먹지 않는다는 걸 알아. 고시원 방구석은 나를 좀먹고 있지.   오늘도 상상속에서만 집이 살을 찌네.뱃살 찌드끼만 쪄도 될텐디.항아리마냥 불러올라도 될텐디.이놈의 방구석.
집밥 철썩! 철썩!여기는 바다가 아닙니다.집입니다.아침마다 들리는 엉덩이 때리는 소리.엄마가 나와 누나와 아버지를 깨우는 소리입니다.밥 먹어. 아이구 학교가야지. 일 나가야지.소세지. 계란 후라이. 김치찌개. 김치.눈부비며 먹던 집밥.자꾸 그립습니다.
서울지하철역에서 발견한 시한편 역삼역안에서 발견하게 된 시한편이 제 발길을 붙잡았습니다. 이 시한편이, 많은 사람들이 바쁘게 오고가는 곳에서 사람의 마음을 잠시 쉬게 합니다. 오늘은 일찍 집에가자                           ..
빨간 클립 한 개로 집 한 채를 마련한다고? - 빨간클립 한개, 카일 맥도널드 지음 빨간 클립 한 개로 집 한 채를 마련 한다고? 예전에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빨간 클립 한 개로 집 한 채를 마련한 캐나다 청년 이야기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말그대로 빨간 클립 한 개를 계속 다른 물건과 바꾸어 결국엔 집 한 채를 얻어낸 화제의 청년이었지요. 그 청년이 바로 위 사진에 나오는 곱슬머리 헤어스타일의 사람입니다. http://oneredpaperclip.com 이라는 블로그에 빨간 클립 한개에서 집 한 채를 얻기까지의 물물교환 과정..